> 뉴스 > 사회
전자발찌 송신기 두고 나간 40대 5시간만에 검거
이정민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14:20: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주에서 전자발찌 송신기를 집에 두고 외출한 40대가 5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10분께 법무부 전주보호관찰소가 “위치추적장치(전자발찌) 부착명령을 받은 A씨(41)가 송신기를 집에 두고 외출했다”며 검거를 요청했다.

보호관찰소는 A씨 어머니로부터 “아들이 송신기를 두고 사라졌다”는 연락을 받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어머니 휴대전화를 들고나간 사실을 확인하고 위치를 추적했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5시간 만인 전날 오후 8시30분께 전주 고속버스터미널에 세워진 버스 안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별다른 저항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과거 살인을 저질러 법원으로부터 전자발찌 부착명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검거한 뒤 신병을 보호관찰소에 인계했다”며 “도주 경위 등은 보호관찰소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이정민 기자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