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대한방직 143층 타워 계획 반려하라"전주시민단체 성명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9  13:17: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주의 한 시민단체가 9일 "전주시는 ㈜자광의 '전주 143익스트림타워 복합단지 사업계획서(안) 사전 협의서'를 반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주시민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자광과 모회사 ㈜자광홀딩스, ㈜자광건설 그리고 ㈜대한방직의 감사보고서 등을 검토한 결과, 사업 주체가 불분명하고 특혜 의혹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공장 부지 양수자 ㈜자광은 2017년 3월 설립한 자본금 3억원의 페이퍼컴퍼니로 대주주인 ㈜자광홀딩스가 같은 해 12월 현재 520억원 한도의 PF대출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어 "자산 총계가 600억원인 ㈜자광홀딩스 재산의 대부분이라 할 수 있는 PF대출은 롯데건설의 연대보증을 통해 조달한 것으로 사업의 배경은 롯데건설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롯데건설이 ㈜자광을 내세워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라면 그 이유가 불분명하고 비정상적인 상거래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대한방직 공장 부지 터에 짓겠다며 30일 공개한 143층 익스트림타워 조감도/


전주시민회는 "'눈 가리고 아웅' 식으로 사업 주체를 속이고, 특정 재벌의 특혜를 위해 사업계획을 부풀리는 대한방직 개발사업 계획을 전주시가 반려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북환경운동연합도 1일 성명에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주 서부신시가지 도심 난개발을 부추기는 일방적인 '143층 익스트림타워 복합개발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자광은 대한방직 현 부지에 143층 높이의 익스트림 타워를 비롯 3천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컨벤션센터, 호텔, 쇼핑센터, 아파트, 대규모 공원 조성을 계획하고 이달 2일 전주시에 대항반직 부지 용도를 일반공업지역을 상업지역으로 변경해달라고 요청했다. /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