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내년이면 모악산에서 푸짐한 진달래꽃을 만난다완주군, 대원사 일원에 군락지 조성
김미영 기자  |  jjtoro@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6  16:13: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연간 100만 명 이상이 찾는 모악산에서 만발한 진달래꽃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16일 완주군은 대원사 등산로변에 25만주의 꽃무릇 식재에 이어 대원사 일원에 진달래 1만주를 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진달래 식재는 모악산 탐방객의 편의와 볼거리 제공을 위해 진행되는 것으로 이달 말까지 진행한다. 식재된 진달래꽃은 내년에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완주군은 등산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대원사 삼거리~천일암 구간에 390m의 데크 계단 설치 및 목교 정비 등의 등산로 정비사업을 올해 8월말까지 실시한다.

이외에도 상가 도로변에 초화류를 심고, 모악산로터리 일원의 구조물들을 정비해 경관조성에도 나선다.

시설공원사업소 관계자는 “6월에 열릴 프러포즈 축제에 앞서 도로변  정비도 마칠 예정”이라며 “모악산도립공원 명소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김미영 기자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