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완주군, 미래경제 핵심 트렌드 “공유경제” 활성화 나선다소유에서 공유로, 같이하면 가치 있는 사회혁신“공유도시 완주”본격 추진
정진호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3  16:19: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완주군은 공유(共有)촉진 활성화로 내가 소유한 것들을 이웃과 공유하며, 자원을 아끼고 행복한 삶을 만들어 가기위해 공유경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유경제는 미래 완주를 이끌 정책수단으로 지역 내 흩어져 있는 물건, 공간, 지식, 정보 등 사용하지 않은 유·무형의 자원을 지역주민과 함께 나누고 활용하여 지역공동체 형성과 나눔문화 실천으로 주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 할예정이다.

이를 위해, 완주군은 지난해 11월부터 지역활동가, 전문가, 중간지원조직 등 토론회를 거쳐 올해 2월 기본계획을 수립하였으며, 공유사업이 활성화된 서울 은평물품공유센터, 50플러스 서부캠퍼스 등 방문으로 주요 성공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일상생활에서 필요하지만 자주 사용하지 않아 구입하기에 부담스러운 공구, 여행용가방, 행사용품 등 공유물품을 함께 빌려쓰고 나누자는 취지로 `나눔곳간`을 지난 2월 1일 오픈하여 시범 운영 중이다.

특히, 많은 주민들이 공유활동 참여와 공유문화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홍보매체를 활용한 읍·면 현수막 게첨, 포스터 배부, 이장·부녀회장 회의, 직원 1담당 1마을, 완주군 대표홈페이지 배너등록, SNS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쳐왔다.

군은 불필요한 소비나 과잉생산을 줄여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것들을 서로 공유하고교환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공유정책을 단계별 추진하기 위해, 공유자원 전수조사, 순회간담회, 청년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 등 연내 실시하여

 공유문화 공감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고, 내년에는 물품대여소를 확대해 공유경제모델을 지속적 발굴하여 공유문화 정착과 사회적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앞으로 미래경제 핵심 트렌드는 공유경제가 주축”이 될 수도 있다며,“공유도시는 아직 시작단계 이지만 다양한 공유활동 사업을 펼쳐 다함께 열어가는 으뜸도시 완주”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

 

정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