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지역경제에도 봄은 오는가'완주군, 하이트 공장 증설- 4개 기업이전 희소식
정진호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2  16:32: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군산조선소에 이어 GM군산공장 폐쇄 결정 등 전북의 잇단 악재 속에서 완주에서는 공장 증설과 기업유치 등 반가운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12일 완주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매각설이 나돌던 하이트맥주 전주공장은 7일 추가 투자를 통해 설비를 증설하고 신규 인력채용까지 나선다고 전격 발표했다. 

하이트맥주는 160억원을 투자해 마산 공장의 맥주 물량일부를 전주공장으로 이전할 것으로 알려져 생산량 증가와 신규 고용창출 등이 뒤따를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3월 7일 박성일 완주군수(오른쪽 두번째)와 손병종 하이트진로 전주공장장이 투자를 발표한 후 포옹을 하고 있다./

또 4개 기업이 완주테크노밸리에 이전을 결정하고 이달 말에 투자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전기용 탄소소재 기업인 ㈜다인스, 회전청소기 ‘휴랩’을 개발한 글로벌 청년기업 ㈜디앤티, 화재대피시설 개발기업 ㈜SMENG, 아이에코블록을 생산하는 ㈜인에코가 완주군에 들어설 계획이다. 이들 기업들의 투자금액은 170억원에 이른다.

완주테크노밸리산업단지에 입주한 반도체 기업 ㈜시지트로닉스와 트랙터부품 전문기업 ㈜율천공업이 사업장 확대를 위해 총 90억원을 새롭게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이처럼 총 6개 기업이 이전과 투자협약을 결정하면서 완주군에는 총 260억원이 투자되며 155명의 신규고용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들 기업들은 창업기업에서 시작해 꾸준히 성장한 첨단기업들로 지역경제에 새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성일 군수는 “국내외 사정으로 지역경제가 침체되고 있는데 완주군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완주군은 기업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적극적인 경제정책을 펼쳐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 정진호 기자

정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