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북측, 문대통령 평양 방문 제안김여정 특사 자격 전달...문 "미국과 관계 개선 중요"
강찬구 기자  |  phil62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0  17:06: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제안했다. 

이번에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문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은 10일 청와대에 초청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을) 빠른 시일내 평양에서 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는 이 같은 제안에 "미국과 북한과의 관계가 개선돼야 한다."며 즉답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반갑게 악수를 나누는 문 대통령과 김여정 특사. 

김 특사는 "문 대통령께서 김정은 위원장님을 만나서 많은 문제에 대해 의사를 교환하면 어제가 옛날인 것처럼 빠르게 북남관계가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께서 통일의 새 장을 여는 주역이 되셔서 후세에 길이 남을 자취를 세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소개하면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때 북한을 자주 방문했던 분들"이라며 "제가 이 두 분을 모신 것만 봐도 남북관계를 빠르고 활발하게 발전시켜 나가려는 의지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해 문답을 하다 "젊었을 때는 개마고원에서 1~2달 지내는 것이 꿈이었다. 저희 집에 개마고원 사진도 걸어놨었다. 그게 이뤄질 날이 금방 올 듯하더니 다시 까마득하게 멀어졌다"며 "이렇게 오신 걸 보면 마음만 먹으면 말도 문화도 같기 때문에 쉽게 이뤄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김여정 특사는 "이렇게 가까운 거리인데 오기 힘드니 안타깝다. 한달하고도 조금 지났는데 과거 몇 년에 비해 북남관계가 빨리 진행되지 않았느냐. 북남수뇌부의 의지가 있다면 분단세월이 아쉽고 아깝지만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여정 특사는 '개막식을 본 소감이 어떠냐'는 문 대통령의 질문에 "다 마음에 들었다. 특히 우리 단일팀이 등장할 때가 좋았다"고 답했고, 문 대통령은 "처음 개막식 행사장에 들어와 악수를 했는데, 단일팀 공동입장 때 저도 모르게 자연스럽게 다시 축하악수를 했다"고 화답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도 "체육단이 입장할 때 정말 감격스러웠다"고 말하면서 "역사를 더듬어 보면 문씨 집안에서 애국자를 많이 배출했다. 문익점이 그때 목화씨를 가지고 들어와 인민에게 큰 도움을 줬다"고 문 대통령에게 공을 돌렸다. / 뉴스1

강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