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김종필 동화작가, 전북작가회의 신임회장 추대정동철·유강희 시인 부회장, 김형미 시인 사무처장 선임
김미영 기자  |  jjtoro@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05  17:36: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작가회의는 지난 30년 동안 한 번도 혼자서 길을 걷지 않았습니다. 건강한 시민 사회와 연대하고 소통하며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며 달려왔습니다. 이는 우리의 자긍심이며, 이러한 활동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입니다.”

동화작가 김종필 씨(54·교사)가 전북작가회의의 새로운 수장으로 선택됐다. 전북작가회의는 1월 26일 최명희문학관 세미나실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김종필 작가를 회장으로, 정동철·유강희 시인을 부회장으로 추대했다. 사무처장은 김형미 시인이 맡는다.

   
전북작가회의 신임 김종필 회장.

이날 총회에서는 기관지 ‘작가의 눈’과 회원 수필집 발간, 월례문학토론회, 전북고교생 백일장, 목정문화재단과 함께 하는 백일장, 전북작가회의 30주년 기념행사, 전국작가대회 참가 등 2018년도 사업을 확정했다.

김종필 신임회장은 “글로 세상을 만나는 작가는 늘 더 좋은 세상을 꿈꾼다.”면서 “새 집행부는 좋은 세상을 갈망하는 문우들을 위해 봉사할 준비가 되었고, 창작의 혼을 불태우고 있는 회원들의 글과 발언에 주목하고 격려하면서 기꺼이 술잔과 어깨를 빌려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1980년대 남민시와 1990년대 전북민족문학인협의회의 맥을 이은 전북작가회의는 올바른 역사의식과 문학의 건강한 사회적 역할을 천명하며, 전라북도의 예술 활동을 확산시키는 구심체 역할과 문학의 대중화에 기여해왔다. 지금까지 정양(시인), 최동현(시인), 김용택(시인), 임명진(문학평론가), 이병천(소설가), 안도현(시인), 복효근(시인), 김병용(소설가) 씨가 회장으로 활동해왔다.

/김미영 기자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