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북 환경배출사업장 10곳 중 4곳 위반…환경의식 저조
정진호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18:04: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 지역 환경배출사업장 10곳 중 4곳이 환경관리에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만금지방환경청(청장 김상훈)은 2017년 한 해 동안 전북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총 554개소를 점검한 결과, 233개소에서 318건의 환경법 위반사항을 적발(위반율 42.1%)했다고 11일 밝혔다. 

적발유형은 △무허가·미신고 37건 △무단 방류, 방지시설 미가동 등 비정상 가동 25건 △배출허용기준 초과 43건 △기타 213건 순이다. 

특히 전년과 달리 이번 점검에서는 대형사업장(1종) 정밀점검(위반율 71.4%) 실시 및 식료품(위반율 66.6%)·대기(위반율 46.3%) 등 환경관리가 취약한 분야의 위반율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대한 환경오염행위 시 적용되는 고발 건수도 2015년 50건, 2016년 65건, 2017년 93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전주시 소재 A사업장의 경우 집수조의 이동식 수중모터에 자바라 호스를 연결하여 우수구로 무단방류한 것이 적발돼 고발 및 조업정지처분을 받았다. 

익산시 소재 B사업장은 농공단지에 특정수질유해물질 배출 사업장의 입지가 제한되어 있음에도 농공단지 내에서 무허가로 폐수배출시설을 운영하다 적발돼 고발조치 됐다.

정읍시 소재 C사업장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가동 시 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은 현장이 적발돼 고발 및 조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환경청은 올해부터 최근 민원이 증가하고 있는 악취(가축분뇨)분야에 대한 점검 강화와 함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대기분야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 정진호 기자

 

정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