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눈 폭탄에 동장군까지 엄습…전북 곳곳 피해 '속출'
전북포스트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15:29: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지역에 폭설과 함께 한파까지 들이닥치며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1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전북은 이날 오전 10시까지 적설량은 임실 27cm 고창 24cm 정읍 22.5cm 부안 20cm, 김제 15.1cm, 전주 11cm, 군산 10.1cm, 남원 8.3cm, 익산 8.1cm 등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까지 대설경보는 군산 부안 정읍 고창, 대설주의보는 김제에 내려진 상태다.

더불어 이날 전북은 영하10도 안팎으로 기온이 더 떨어지며 추위가 절정에 이르렀다.

전날 10일 오후 10시를 기해 전북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2일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내려진다.

11일 아침 최저기온은 장수 영하 19.4도, 무주 영하 17.3도, 진안 영하 16.3도, 임실 영하 15.1도, 완주 영하 14.4도, 남원 영하 13.5도, 익산 영하 12.7도, 전주 영하 9.7도 등을 기록했다.

낮 최고기온도 영하권에 머물겠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12일은 기온이 더 내려가며 추위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며 “13일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처럼 폭설이 휘젓고 동장군까지 엄습하면서 전북지역은 피해도 속출했다.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9일부터 덕유산국립공원 탐방로는 오전 5시30분부터 통제됐다가 대설주의보가 해제되면서 10일 오전 통제가 해제됐다.

지리산국립공원 탐방로는 현재까지 입산이 허용되지 않는 상태다.

또 쌓인 눈을 견디지 못해 축사가 붕괴하기도 했다.

지난 10일 오후 2시께 장수군 산서면 하원리의 퇴비사 1동(197㎡)이 지붕에 쌓인 눈을 견디지 못하고 완파돼 15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연일 내린 눈발에 매서운 한파까지 가세하며 출·퇴근길은 그야말로 아수라장과 다름없었다.

차량흐름이 많은 구간 위주로 제설작업이 이뤄졌지만 시민들의 불만 해소에는 역부족이었다.

/ 정진호 기자
 

전북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8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