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檢 '국정원 사찰 피해' 김승환 전북교육감 11일 참고인 조사
강찬구 기자  |  phil62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6:27: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불법사찰·비선보고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승환 전북교육감을 11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11일 오후 2시 김 교육감이 검찰에 출석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앞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9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국정원에 박근혜 정부에 비판적 성향을 가진 교육감에 대한 사찰을 요구한 정황을 포착했다. 

우 전 수석은 지난해 3월 국정원에 진보성향 교육감의 개인 비위 의혹을 파악해 보고하라는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전 수석은 '정부 시책에 비판적인 교육감을 상대로 실질적으로 견제가 가능한 내용을 정교하게 파악해 보고하라'고 지시하고, 국정원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출신 교사의 교육청 발탁, 친교육감 인사의 내부 승진 등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최근 윤장석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우 전 수석은 과학기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국정원에 지시한 의혹도 받고 있는 가운데 검찰은 진보교육감 사찰과 과학계 블랙리스트 작성 및 사찰 의혹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는대로 우 전 수석을 재소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강찬구 기자

강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7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