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평화의소녀상, 1000번 버스 타고 시민과 동행
강찬구 기자  |  phil62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17:00: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기억하기 위한 ‘평화의 소녀상’이 1000번 명품시내버스를 타고 시민들과 동행한다.

전주시는 세계인권선언 69주년인 10일부터 ‘평화의 소녀상, 전주 시민과 1000번 버스 동행’ 행사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위안부의 명예와 인권회복, 인류의 평화와 공존의 미래를 기원하고 함께 공감하기 위해 마련한 이 행사는 ‘12.28 위안부 합의’ 2년 도래일인 28일까지 19일간 이어진다.

평화의 소녀상은  행사 첫날인 10일 오후 2시 풍남문 기억의 광장에서 진행되는 ‘평화의소녀상에 온기를’ 행사를 시작으로 시민과 동행하게 된다. 

이후, 평화의 소녀상은 오후 2시 30분 한옥마을 정류장에서 시민들과 함께 전주1000번 명품버스에 탑승해 전주동물원~전주역~금암광장~한옥마을~치명자산까지12.5㎞ 구간의 노선을 오가며 시민과 관광객을 만날 예정이다.

한편 평화의소녀상은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증언을 밝힌 후 수요 집회일 1000회인 2011년 12월14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를 중심으로 서울 종로구 일본 대사관 앞에 처음 설치됐으며, 전주에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지난 2015년8월 13일, 풍남문 기억의 광장에 전국에서 12번째로 설치됐다.

버스에 타게 되는 소녀상은 서울동아운수와 김운성 작가가 위안부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의 공감을 얻기 위해 처음 제작한 것으로, 전주에서는 전북평화의소녀상건립시민추진위원회(공동대표 방용승)가 전주시에 제안하고, 시민여객(주)이 뜻을 함께하면서 이뤄지게 됐다. / 강찬구 기자

강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7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