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휠체어도, 유모차도 걷기 좋은 '무장애 나눔길' 조성전주시,전북대학교~덕진공원~전주동물원·건지산 구간 걷기좋을 길 완료
김미영 기자  |  jjtoro@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9  15:27: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북대학교와 덕진공원, 동물원·건지산 등을 연결하는 장애없는 나눔길이 조성됐다. 이길은 턱을 없애고 친환경 황토 포장을 해 휠체어도 유모차도 장애없이 걸을 수 있는 길로 꾸며졌다.

전북대학교와 덕진공원, 전주동물원·건지산으로 이어지는 길이 걷기 좋은 길로 탈바꿈됐다.

전주시는 전북대학교 구정문에서 덕진연못에 이르는 500m 구간을 전북대 캠퍼스를 활용해 ‘덕진 무장애 나눔길’로 조성하는 사업이 최근 완료됐다고 9일 밝혔다.

무장애길은 인도 턱 등 장애물이 없어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과 유모차 등 모든 시민들이 걷기 편리한 길이다.

무장애 나눔길이 조성되면서, 전북대학교 신정문의 힐링숲과 신정문~구정문 사이의 녹색예술거리 나눔숲, 무장애길, 덕진공원 주변 웰빙 그린웨이, 전주동물원·건지산으로 이어지는 전북대학교 일대가 걷기 좋은 길이자 시민들을 위한 거대한 생태축으로 구축됐다.

한편 최근 조성된 덕진 무장애 나눔길은 시가 산림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지원한 3억원의 복권기금 등 총 5억원을 들여 경관이 좋지 않은 담장과 콘크리트로 둘러싸인 전북대학교 캠퍼스 500m 구간을 장애물이 없는 녹색 둘레길로 조성한 사업이다. 이는 사업 취지에 공감한 전북대학교가 시민들을 위해 해당 토지사용을 영구 승낙하면서 가능했다.

특히, 이곳은 휠체어와 유모차 등의 운행을 고려해 높낮이가 없도록 자연친화적인 황토 포장이 실시되고, 다양한 수목이 식재돼 장애인과 노약자, 임산부 등 교통 약자들과 시민들이 모두 편리하고 안전하게 숲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무장애 나눔길은 단순 숲길이 아닌, 학교 캠퍼스와 덕진공원을 이어주는 힐링과 문화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녹색 둘레길”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진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 김미영 기자

 

김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7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