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전주시 생산성 대상 1위 경쟁력 입증
강찬구 기자  |  phil62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6  16:32: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주시가 ‘제7회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 에서 전국 시 단위 1위를 차지해 최우수상(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지자체 생산성 대상은 한국생산성본부(KPC)와 행정안전부가 지자체의 종합적인 행정역량을 생산성의 관점에서 측정하는 것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도시 경쟁력을 향상시킬 행정능력을 평가하는 바로미터가 된다.

 

   
김승수 전주시장

전국 226개 지자체 중 196곳이 응모한 이번 생산성 대상은 △주민의 삶의 질 △지자체 역량 등 2개 영역에 ‘문화시설기반 이용 수준’, ‘보건복지시설 확충 수준’, ‘보육시설 이용 수준’, ‘지역주민 행복도’ 등 16개 지표가 평가됐으며, 시는 대부분의 평가 지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전주시가 △문화기반시설 확충 및 이용률 성과가 높고 △주민의 스트레스 인지율이 타 지자체에 비해 낮으며 △주민수 대비 평생교육 시설 수, 시설 이용율이 높아 주민의 삶의 질 조건과 문화기반시설 향유 수준이 타 지자체에 비해 우위에 있다고 설명했다.

입번 측정 결과 △문화기반시설 이용수준 △보건복지시설 확충수준 △보육시설 이용수준 △지역주민 행복도 △평생교육시설 이용 수준 △통합재정수지비율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 등 주민의 삶의 질 영역과 지역주민 행복도 지표, 지자체역량 영역에서 가장 높은 S등급을 받았다. 

특히 통합재정수지비율과 1인당 지역내총생산증가율 부문에서 각각 최우수등급인 S등급과 A등급을 받은 것은 전주시가 민선6기 들어 재정상황과 경제상황이 갈수록 호전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근거가 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제 국가의 시대가 가고 도시의 시대가 오고 있다. 도시 스스로 삶의 방식을 결정하고 선순환 경제구조를 만들어야 하며, 시민들이 서로 합의하고 실천해 도시경쟁력을 높여 지역의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라며 “전주를 사람들이 정말로 오고 싶은 도시, 머물고 싶은 도시, 시민이 행복한 가장 인간적인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주시는 정부의 생산성 평가에서 지난 2014년 전국 173개 지자체 가운데 129위에 머물렀으나 2015년 20위로 크게 뛰어 오른데 이어 지난해에는 5위, 그리고 올해 75개 시 단위 지자체 중 1위를 차지햇다. / 강찬구 기자

강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7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