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국감브리핑>"소방청 도끼는 금도끼?"…2~3배 비싸
박효익 기자  |  jbpost20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6  14:38: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소방청이 실구매가보다 비싸게 장비를 구입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소방청 내 통일된 장비구매 기준이 없어 구매절차에 허점이 있다는 것이다.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남원·임실·순창)이 소방청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앙119구조본부가 구입한 필수장비 실구매가가 시중가에 비해 2~3배가량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중앙119구조단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이 소방도끼를 들고 질의하고 있다. 2017.10.16/

일선 소방관서에서 사용하는 만능도끼의 경우 시중가가 11만1000원이었지만 구조본부는 23만9000원에 구입했고, 시중가 8만8000원짜리 랜턴은 16만1000원에 구입했다. 또 시중가 14만5000원인 장비 휴대용조끼를 43만5000원에, 시중가 40만1000원인 기초인명소생용가방을 59만4000원에 각각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실은 소방청의 장비구매가격이 시중가보다 높은 이유에 대해 소방청의 부적절한 장비구매제도와 인력부족 때문으로 분석했다. 중앙119구조본부 내 예산액 결정 절차나 통일된 장비구매 기준이 없어 담당자가 알아본 가격으로 예산액을 결정한다는 것이다. 중앙119구조본부는 장비 구매 시 직접 예산액을 결정하는데 이 때 예산액이 높게 결정되면 장비 개당 가격이 올라가는 구조다.

지방 소방본부 역시 소방업체 여러 곳에 가격을 문의하고, 평균가를 산정해 예산 가격을 책정하는 주먹구구식 운영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선 소방본부 장비구매 실무자들은 장비 표준 규격이나 예상가격 기준이 필요하다고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용호 의원은 “소방관들의 장비 부족 문제가 여러 번 지적돼 왔지만 예산을 확보하더라도 장비를 비싸게 산다면 이런 문제는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며 “장비구매절차를 명확히 하고, 중앙에서 장비표준규격과 예상가격 지침을 만들어 관리할 필요가 있다. MAS제도 역시 확대해 담당자의 부담을 줄여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박효익 기자

박효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22)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동성당길 13. 호운빌딩 3층  |  대표전화 : 063)231-6502  |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76  |  발행인·편집인 : 강찬구
등록 및 발행일 : 2014년 8월 7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현영
Copyright © 2017 전북포스트. All rights reserved.